// 경주가볼만한곳 // 보문단지 // 경주박물관 // 경주가족여행 // 대중음악 // 음악감상실 // 경주실내 // 경주실내여행지 // 한국대중음악박물관 // 경주 // 경북 // 경북여행 // 사의찬미 // 대중음악 // 음악이야기 // 음악감상실 // 랩소디인블루 // 웨스턴일렉트릭 작사가 조운파 '대중가요 노랫말 폭력성 지적하기도' > 뉴스보도 | 경주가볼만한곳 한국대중음악박물관
1,437,876

 

NEWS

 

작사가 조운파 '대중가요 노랫말 폭력성 지적하기도'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대중음악박물관 작성일19-01-22 16:01 조회78회 댓글0건

본문

 

‘가요무대’ 조운파 누구? 대중가요 노랫말 폭력·음란성 지적하기도

온라인뉴스부 | 기사승인 2019. 01. 21. 22: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연합뉴스
작사가 조운파가 화제인 가운데 그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조운파는 과거 우리나라 가요계를 주름잡은 오아시스레코드의 문예부장 출신으로 1943년생으로 올해 76세이다.

제2회 MBC 가요대상 작사상, 한국노랫말대상 전통가요 노랫말상 등을 수상하며 한국 가요계가 크게 기릴 작사가로 인정 받았다는 평가다. 

또한 그는 지금의 대중가요 노랫말과 관련해 "요즘 보면 폭력적이고 음란하고 영문도 모르는 노랫말을 만드는 경우가 있다"고 지적하며 노래가 사회에 미치는 영향이 큰 만큼 책임감이 중요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21일 KBS ‘가요무대’ 제1595회에서는 나미애, 허영란, 주병선, 김명애, 김성환, 임수정 등이 ‘노래 시인 조운파’를 주제로 무대에 선다. 

x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